'밥은 먹고 다니냐' 조권 "집 망해 5억 빚…단칸방에서 살아"

김현식 기자I 2020.07.14 07:51:31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가수 조권이 어려웠던 성장 과정에 대해 털어놨다.

조권은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밝은 모습 뒤에 감춰두고 있던 가슴 아픈 사연을 꺼냈다.

이날 조권은 “초등학교 5학년 때 집이 폭삭 망한 뒤 단칸방에서 살았다. 당시 빚이 5억 원 정도였다”며 “어머니는 보험회사를 다녔고 아버지는 버스 운전기사를 오래 하셨는데 새로운 사업을 하시려다가 빚을 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빚쟁이들이 집에 찾아와 어머니에게 물따귀를 때렸다. 그로 인해 어머니가 고막을 다치셨고 경찰이 오고 난리가 났었다. 어린 나이에 너무 충격이었다”고 덧붙였다.

조권은 “데뷔 이후 3년간 수입이 없었다. 8년 동안의 연습생 생활에 대한 투자 비용을 제하느라 정산이 되지 않았던 것”이라고 했다.

그는 “3년 만에 처음으로 정산이 되었을 당시 번 돈이 20만 원이었다. 그 후로는 계속 일한 만큼 돈이 들어오더라”며 “이후 (부모님에게) 전셋집을 해드렸다가 1~2년 뒤쯤 집을 사드렸다. 가전제품도 싹 다 바꿔드렸다”고 말했다.

문화레저산업부 연예팀 김현식입니다. 이메일·SNS 제보 환영합니다.

김현식 뉴스룸 김현식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