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김지호 "김호진과 잉꼬부부? 생일도 안 챙겨"

김현식 기자I 2020.07.14 06:39:10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배우 김지호가 남편인 배우 김호진과의 부부생활에 대해 언급했다.

김지호는 13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김호진과 잉꼬부부라는 말이 부담스러웠다”고 말했다.

김지혼는 “결혼했을 때쯤 사람들이 자꾸만 ‘잉꼬부부다’ ‘깨가 쏟아진다’고 해서 잉꼬부부 이미지가 생겼다”며 “그런데 저희는 사실 신혼 때 정찬성 씨 부부와 비슷했다”고 했다.


이어 “되게 투닥투닥 거리기도 하고 되게 친구처럼 지냈다. 사람들이 저희와 있으면 ‘일촉즉발’이라고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또 김지호는 “남편은 섬세하고 오래가는데 저는 금방 잊어버린다”며 김호진과 성격이 다른 편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혼 때는 영화 속 신혼 부부들이 싸우는 건 다 했던 것 같다”며 치약을 짜는 방식 때문에 싸웠던 일화를 공개했다.

김호진과 달리 기념일도 챙기지 않는 편이라는 김지호는 “남편 생일이 음력이라 매해 이리 갔다가 저리 갔다가 해서 챙기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요즘은 핸드폰 달력에 음력이 다 뜬다”고 조언했다. 이에 김지호는 “안다. 그런데 그만큼 관심이 없으니까 챙기지 않는 것”이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문화레저산업부 연예팀 김현식입니다. 이메일·SNS 제보 환영합니다.

김현식 뉴스룸 김현식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