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저커버그 "최악 침체 대비"…채용 30% 줄인다

김정남 기자I 2022.07.02 05:12:01

저커버그 "역사상 최악 침체 가능성"
신규 엔지니어 채용, 최소 30% 감축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최악의 경기 침체에 대비하라.”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플랫폼(메타)을 이끄는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열린 직원과의 질의응답에서 “우리가 최근 역사에서 본 것 중 최악 침체의 하나가 될 수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일 전했다.


저커버그는 이에 대응해 “올해 당초 계획보다 엔지니어 신규 채용을 최소 30% 줄일 것”이라고 했다. 메타가 당초 계획했던 약 1만명에서 6000~7000명 수준으로 낮춘 것이다. 메타의 구체적인 구조조정 규모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저커버그는 또 “자연 감원으로 생긴 일부 빈 자리는 충원하지 않은 채 그대로 둘 것”이라며 “공격적인 성과 목표를 충족하지 못하는 직원들을 솎아내기 위해 성과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타는 올해 하반기 긴축적인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인플레이션 폭등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에 광고 사업 등이 타격을 받을 수 있는 탓이다.

(사진=AFP 제공)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