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 2주 째 입원…'부국제'·'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불참

김가영 기자I 2020.10.21 07:11:55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안성기가 건강 이상으로 열흘 넘게 입원 치료를 받게 되며 예정된 스케줄을 소화할 수 없게 됐다.

안성기(사진=이데일리DB)
20일 한 영화계 관계자에 따르면 안성기는 이달 초 갑자기 쓰러져 병원에 입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안성기는 2주 째 병원에 입원 중이며 현재는 입원할 당시보다 상태가 좋아져 병원을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안성기는 원래 지병이 있었던 것은 아니고 갑자기 쓰러져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명에 대해서도 알려지지 않았다.

안성기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만큼 예정된 스케줄에도 차질이 생겼다. 안성기는 오는 22일 영화 ‘종이꽃’ 개봉을 앞두고 있는 상황. ‘제 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에서도 집행위원장을 맡았다. 그러나 영화, 영화제에 양해를 구하고 건강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다.

또한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의 한 행사에도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