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걸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21억원 재산 신고

오희나 기자I 2021.06.25 00:00:00

고위공직자 73명 재산등록사항 게재
김 위원장, 토지·건물 24억원 보유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김인걸 교육부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이 약 20억7183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김인걸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관보에 지난 3월 2일부터 4월 1일까지 인사변동이 발생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73명의 재산등록사항을 게재했다.

김인걸 위원장은 20억7183만원 재산을 신고했다. 김 위원장의 재산은 부동산과 예금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부동산은 건물 17억9626만원, 토지 6억7308만원을 보유했다. 본인과 배우자가 공동명의로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삼아프라자를 보유중이다. 배우자는 4억5000만원 규모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소재 단독주택과 3억원 규모 서울특별시 종로구 혜화동 아마레스 로즈 연립주택 전세임차권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배우자는 6억7300만원 규모 광주시 퇴촌면 소재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장남은 3억1300만원 규모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 수정마을 쌍용예가아파트를 소유중이다.


예금은 2억9975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예금은 1억6846만원, 배우자 예금은 1억2175만원을 보유중이다.

또한 김 위원장은 7억376만원의 채무가 있다고 신고했다.

김선민 교육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연구기획부총장은 31억2815만원을 신고했다. 이전 신고보다 1억5811만원 증가했다.

부동산은 10억6400만원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공동 명의로 40억원 규모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느티마을 소재 연립주택을 신고했다. 모친 명의로는 1억5000만원 규모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상현동 상현마을 동일스위트 전세임차권을 보유중이다.

예금은 14억206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예금 2억6615만원, 배우자 3억9409만원을 보유중이며 모친 명의로 7억4181만원을 신고했다.

유가증권은 배우자 명의로 SK 23주, 기아차 20주, 삼성SDI 64주 등 3억2510만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