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1분] "떳떳해"…'유퀴즈' 유재석도 감동 시킨 두봉 주교

김가영 기자I 2022.01.29 08:00:00
‘유퀴즈온더블럭’(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떳떳하게 살았어요.”

두봉 주교의 말이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시청자들은 물론, MC들까지 감동시켰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어차피 레이스는 길다’ 특집으로 꾸며져 여행 작가 임택, 수영 선수 황선우, 웹툰 작가 이말년, 두봉 주교가 출연했다.


이날 시청률은 전국 기준 4.9%를 기록한 가운데, 최고 시청률은 6.3%를 달성했다.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두봉 주교의 출연 장면. 두봉 주교가 정답 ‘마늘’을 외치는 장면이 6.3%를 기록했다.

스물 여섯의 나이에 한국에 와 70년을 헌신한 두봉 주교는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떳떳하고 기쁘게 살았다”고 말했다. 이 말에 MC 유재석은 “소름 돋았다”라며 “수많은 분 앞에서 이렇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고 감탄했다. 조세호 역시 “저는 솔직히 떳떳하게 살지 못했다”면서 “주교님이 지금까지 얘기하신 것 중에 단 한개도 할 수 있느냐고 물어보면 할 수 없을 거라고 얘기할 것 같다”고 놀랐다. 유재석 역시 “저도 자신있게 얘기 못할 것 같다”면서 ‘떳떳하게 살았다’고 말한 두봉 주교의 모습에 연신 감탄했다.

이외에도 이날 임택 자기님은 당나귀와 같이 걷게 된 에피소드, 대기업을 다니다 사업을 하고 또 여행작가로 변신하게된 과정 등 다양한 인생 이야기를 털어놔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으며, 황선우는 수영을 시작하게 된 계기부터 앞으로의 목표 등을 털어놨다. 이말년도 금연을 선언한 이유부터 ‘침퀴토론’ 등 화려한 입담을 자랑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재미부터 감동까지, 어느것 하나 놓치지 않고 알찬 방송을 꾸미는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번 회차 역시 풍성하게 채우며 호평을 받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