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윤석열차', 왜 그렸을까...고교생 측 "尹대통령 '이 모습'에서 착안"

박지혜 기자I 2022.10.05 18:32:54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고등학생의 윤석열 대통령 풍자 만화 ‘윤석열차’를 두고 국회 국정감사와 예술계에서 이틀째 공방이 벌어진 가운데, 해당 학생이 재학 중인 학교에도 항의 전화가 빗발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학교 교감은 5일 “카툰을 그린 학생이 마음을 굳게 먹고 있다”며 “나중에 커서 이 일이 트라우마로 남으면 안 되기 때문에 학생을 격려했다”고 오마이뉴스를 통해 밝혔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으로부터 부천국제만화축제 수상작인 ‘윤석열차’ 관련한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윤석열차’가 정치적 주제를 다뤘다고 문제 삼은 데 대해 “카툰이라는 것은 시사적인 내용을 갖고 세태를 풍자하는 그림 아니냐”라며 “우리 학생은 응모 분야 성격에 맞게 시사적인 풍자 그림을 제출했을 뿐”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해당 학생에 대해 “시사에 밝다”며 “개인적으로 노력해서 금상까지 받는 것은 축하할 일”이라고 격려해줬다고 전했다.

교감은 해당 학생이 이번 작품을 구상하게 된 계기에 대해 “지난 대선 기간에 윤 대통령이 열차 안에서 ‘신발을 벗지 않고 의자에 발을 올린 일’에서 착안해서 작품을 만들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2월 13일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임대한 무궁화호 열차에 탑승해 이동하던 중 맞은 편 좌석에 구두 신은 발을 올린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된 바 있다.

교감은 “어제오늘 (학교에) 불편한 전화들이 많이 왔다. 간혹 격려 전화도 있었다”며, 항의 전화에 대해서 “‘학생을 세뇌 교육하느냐’, ‘어떻게 그렇게 정치적으로 가르치느냐’, ‘지도교사가 지도를 그런 식으로 하느냐’라는 등의 내용”이라고 했다.

올해 2월 13일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대선 캠페인 차원에서 임대한 무궁화호 열차에 탑승해 이동하던 중 맞은편 좌석에 구두를 신을 발을 올린 사진이 공개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차’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열린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전시된 만화다. 고등학생이 그린 이 작품은 지난 7~8월 만화영상진흥원이 주최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문체부는 전날 두 차례 입장을 내 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히며, 만화영상진흥원이 후원명칭 사용 승인 사항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정치권과 만화계 등에선 ‘표현의 자유’를 침해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이에 대해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체부 국감에서 “윤석열 정부는 표현과 창작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한다”면서도 “저희가 문제 삼은 것은 작품이 아니다. 순수한 미술적 감수성으로 명성을 쌓은 중고생 만화공모전을 정치 오염 공모전으로 만든 만화영상진흥원을 문제 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공모전 계획안 선정 기준에선) 정치적 의도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작품을 결격 사항으로 탈락시킨다고 했고, 문체부가 후원해주고 장관상 명칭을 부여했다”며 “그런데 만화를 공모하는 과정에서 핵심 사항인 이런 부분을 삭제해 물의를 빚은 것으로 판단한다. 일종의 기망 행위로 의심받을 행위를 한 데 대해 문제 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체부의 성급한 행동으로 표현의 자유와 관련한 국민적 논란이 인 데 대해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사과할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