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국' 난타전에…윤희근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이소현 기자I 2022.08.08 21:09:06

野 "경찰국 등 소신 명확지 않아"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8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노진환 기자)
국회 행안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했다. 여야 행안위 간사는 이날 오후 7시10분부터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했지만, 관련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측은 후보자가 ‘경찰국’ 신설 적법성 논란에 대해 후보자의 생각이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또 과거 정부에서 민정수석실 인사에 대해 ‘밀실 인사’ 여부 등 주요 사안에 대한 소신을 밝히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여야가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등을 놓고 평행선을 달려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 물건너 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윤석열 정부 초대 치안총수로서의 전문성이나 도덕성보다는 경찰국 신설을 둘러싼 공방으로 채워졌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동의가 필요한 정부조직법 개정 없이 시행령 개정을 통해 경찰국 신설이 이뤄졌다고 문제 삼은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경찰국 설치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윤 후보자 개인 신상 문제에 대해서는 여야 모두 적합 판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철민 민주당 의원은 윤 후보자에 대해 “비교적 신상 관리를 잘해왔고 업무능력도 그런대로 좋은 평가 받고 있는 것 같다”는 우호적 평가를 하기도 했다.

아울러 여야 간사가 윤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추가 논의를 이어갈 가능성도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지난 5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한 바 있다.

`경찰국 신설` 반발

- '밀고 의혹' 김순호 경찰국장 '승승장구'…수차례 '범인 검거' 표창 -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경찰 협조에 출고율 92% 회복 - 윤희근 “경찰 1인1총? 현장 의견 반영해 추진할 사안”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