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혀 깨물고 죽지" 권성동 폭언에…고민정이 공개한 '이것'

김민정 기자I 2022.10.07 23:41:55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의 국정감사장 발언 논란과 관련해 “또다시 듣기평가를 하게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고 최고위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속기록으로 보이는 사진을 올리며 “사과하지 않고 뭉개는 건 윤석열 정부의 특징인가 보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권 의원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게 윤 정부의 에너지 정책과 결이 안 맞는다면서 사퇴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권 의원은 김 이사장이 19대 정의당 국회의원 출신이었던 점을 언급하며 “이 둥지, 저 둥지로 옮기며 사는 뻐꾸기냐. 혀 깨물고 죽지 뭐하러 그런 짓을 합니까”라고 했다.

김 이사장은 2017년 정의당 탈핵특별위원장에 선임되는 등 탈원전 운동을 벌여왔다. 국민의힘은 김 이사장이 문재인 정권 말에 발탁된 것을 두고 ‘탈원전 알박기 인사’라고 비판해왔다.

(사진=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이를 들은 김 이사장은 권 의원에게 “의원님께서 질문하실 자유는 있지만, 신상에 대해 폭언에 가까운 말씀하신 것은 사과하라”고 항의했다.

이후 자신의 발언이 파장이 커지자 권 의원은 “김 이사장에게 그런 얘기를 한 게 아니다. 제 경우라면 그런 짓을 하지 않겠다는 정치적 의지의 표명이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고 최고위원은 “대상이 김제남 이사장이 아니라 자신이라고 말하며 사과를 끝까지 안하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고 최고위원은 “사과하지 않고 뭉개는 건 윤석열 정부의 특징인가 보다. 여러분이 보고 판단해달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