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美 "대만해협 '뉴노멀' 용납 못해"vs 中 "현상 바꾸려는건 미국"

신정은 기자I 2022.08.30 18:19:45

자오리젠 中외교부 대변인
"美, 하나의 중국 원칙으로 돌아가야"
커비 美백악관 소통관 발언 반박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이 대만해협에서 ‘뉴노멀(새로운 표준)’을 만들려고 한다는 미국 백악관의 지적에 중국 외교부가 반박했다.

대만 국기인 청천백일만지홍기(사진=AFP)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대만 해협의 현 상황을 바꾸려고 하는 것은 미국과 대만 분열 세력이지 중국이 아니다”라면서 “대만은 중국의 일부이고,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전체 중국을 대표하는 유일한 합법정부”라고 강조했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이 서태평양 지역 안정을 명분을 내세워 노골적으로 ‘대만을 이용해 중국을 제압’하려는 시도가 미중 관계와 무관할 수 있나”면서 “미국이 진정으로 안정적인 국면을 찾는다면 당장 ‘하나의 중국’ 원칙으로 돌아가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만 독립 세력에 어떠한 잘못된 신호도 보내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이는 대만해협의 긴장을 만드는 것이 중국이 아니라 미국임을 주장한 것이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관은 29일(현지시간) 중국 드론의 대만 침입과 관련해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전후해 중국은 이 지역에서 ‘뉴노멀’을 세우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며 “우리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펠로시 의장 대만 방문 이후 지난 27일간 대만해협의 중간선을 넘은 중국 군용기는 398대에 이른다고 대만 국방부 자료를 인용해 자유시보 등이 30일 보도했다. 대만해협 중간선은 1955년 미국 공군 장군인 벤저민 데이비스가 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선언한 경계선이다. 중국군은 펠로시 의장 대만 방문 이후 빈번하게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었으면서 ‘대만의 주권이 중국에 있다’는 그동안의 주장을 행동으로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다.

美·中 패권전쟁

- 시진핑 '시황제 대관식' 시간표 나왔다…남은 숙제는 - "미국의 중국 견제…반도체·2차전지·태양광서 기회 찾아야" - 러시아, 내달 동해에서 대규모 군사훈련…中도 참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