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임기에 속도 높이는 우상호號…`전대 룰·계파 봉합` 첫 과제

이상원 기자I 2022.06.13 18:43:27

'친명·친문' 계파 갈등 봉합 최우선
'중립' 안규백 전준위원장·도종환 선관위원장 위촉
'전대 룰' 변경 가능성에…"목전 바꾸기 부적절" 비판도
내분 수습 위해 167명 전체 의원 워크숍 개최 추진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13일 첫 공식 행보에 나선 우상호號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빠르게 운항 중이다. 전당대회가 치러지는 오는 8월까지 비대위 앞에 산적한 과제를 처리하기 빠듯하기에 신속한 의견 수렴과 결정으로 나아가는 모양새다. 그 첫 발걸음으로 `우상호 비대위`는 이날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장과 선거관리위원회장 위촉을 마쳤다. 한편 `전당대회 룰(Rule)`에 대해선 신중하게 살펴보겠다는 입장이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민주당 비대위는 이날 국회에서 첫 비대위 회의를 열어 전당대회 준비위원장에 4선의 안규백 의원, 선거관리위원장에 3선의 도종환 의원을 각각 위촉했다. 비대위가 이 두 의원을 위촉한 데에는 `중립 인사`라는 배경이 있다. 안 의원과 도 의원 각각 정세균계와 친문재인계로 분류되지만 상대적으로 계파색이 짙지 않다는 평가다.


특히 조오섭 대변인은 “전준위에서 당헌·당규를 개정할 때 갈등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데, 그에 대한 조정 능력을 충분히 고려해 위촉했다”고 말했다. 친명·친문 계파 간 신경전이 고조되면서 두 계파에 속하지 않은 인물을 선임해 원만히 조율을 추진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민주당 비대위가 전준위 구성에 조바심을 내는 또 다른 이유는 `전당대회 룰` 개정을 둘러싼 계파 간 신경전을 조속히 일축하기 위해서다. 친명(친이재명)계에서는 현행 40%의 권리당원 비중을 늘리고 신규 당원에게도 투표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비명계에서는 이를 반대하며 일반 여론조사 10%를 더 늘리자는 주장이다.

이러한 가운데 당초 전당대회 룰 변경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던 우상호 비대위원장이 대의원과 권리당원의 비율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며 룰 변화 가능성을 시사한 점이 새로운 뇌관으로 떠오르고 있다. 우 위원장은 지난 12일 기자간담회에서 “당원 의사 반영률이 너무 낮다는 불만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당심과 민심을 함께 반영할 수 있는 방안이 될 수 있다는 평가와 함께 전당대회가 코 앞인 상황에서 룰을 바꾸는 것은 비합리적이라는 목소리가 동시에 나오고 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BBS `전영신의 아침저널`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민심과 떨어져 있다가 돌아오게 된 데는 민심 50%를 반영하는 룰이 있었다”며 룰 개정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반면 이상민 의원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여러 이해관계가 엇갈려 (전당대회를) 목전에 두고 합의하지 않는 한 (룰 변경은) 쉽지 않을 것이다. 중장기 과제로 넘기는 게 낫다”고 피력했다.

한편 민주당 비대위는 당내 계파 갈등을 조정하고 내분을 수습하기 위해 167명 전체 의원이 모이는 워크숍도 개최할 방침이다. 대선과 지방선거 패인 분석 없이 계파 간 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당내 모든 의원을 한 곳에 모아 이와 관련한 이야기를 듣는 자리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한 재선 의원은 “현재 친명·친문 간 계파는 공개적으로 다투고 있고 여러 계파에서 해체를 선언하며 `처럼회`와 같은 강성 계파에 대한 암묵적인 해체가 요구되는 `분란의 끝`을 보이는 상황”이라며 “워크샵을 통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더보기

- 이동환 고양시장 당선인 시민 ''소통행보''…7일 기자회견 예고 - 박지원 "민주당, 민생 실종 인신공격만 난무…3연패가 기다릴 뿐" - "박지현에 비대위원장 맡긴 건 이재명"…민주당, ''참패 책임'' 공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