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코로나19 치료제 ‘GX-I7’ 임상 1상 승인

박일경 기자I 2020.08.07 18:14:58

국내 임상 치료제 13건·백신 2건…총 15건 진행

[이데일리 박일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국내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GX-I7’에 대해 1상 임상 시험 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이로써 현재 국내에서 코로나19 관련해 진행 중인 치료제 및 백신의 임상 시험은 총 15건(치료제 13건, 백신 2건)이 됐다.


이번에 승인한 ‘GX-I7’은 제넥신(095700)에서 항암제 신약으로 개발 중인 ‘유전자 재조합 인간 인터루킨-7’ 성분 의약품으로, 약물 재창출을 통해 개발됐다.

해당 제품은 항암제 개발 당시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 시험에서 안전성 평가를 실시, 이번 임상 시험에서는 경증의 코로나19 감염자를 대상으로 안전성과 예비 유효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치료 원리는 ‘GX-I7’이 코로나19 감염자의 면역세포(T세포)를 증식시켜 자가면역력을 높임으로써 중증으로 진행되는 것을 막거나 회복에 도움을 주게 된다. 해외의 경우 미국 바이오 의약품 회사 레브이뮨(RevImmune)이 개발한 ‘인터루킨-7’ 의약품이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배우 허동원, 코로나19 완치…소속사 측 "최종 음성 판정 격리 해제" [전문] - 코로나19 '재감염' vs '재양성' 뭐가 다를까…"전염력 차이" - 전국 124개교 등교 중단…학생·교직원 추가 확진 없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