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권도형 "실패와 사기는 다르다…자산 대부분 잃어"

김국배 기자I 2022.06.23 14:57:44

WSJ과 인터뷰서 밝혀
"암호화폐 저명인사들도 테라 믿음 공유"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99.9% 가격이 폭락해버린 루나와 스테이블코인 테라USD(UST)를 만든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실패와 사기는 다르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과 인터뷰에서 암호화폐 업계 저명인사들도 UST의 미래에 대한 믿음을 공유했다며 “나는 UST를 위해 자신감있게 베팅하고 발언했다. UST의 회복력과 제안한 가치에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사진=링크드인)



그러면서 “이런 베팅에서는 졌지만 내 행동은 말과 100% 일치했다. 실패하는 것과 사기를 치는 것은 다르다”고 했다. 지난달 루나·UST의 폭락으로 전세계 투자자들은 400억달러(약 52조원)에 이르는 손실을 봤다. 이후 업계에서는 권 대표가 계획적으로 사기극을 벌였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권 대표는 루나·UST 폭락 사태로 자신도 자산을 대부분을 잃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검소하게 살고 있기 때문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고 했다. 올해 초 루나 가격이 100달러에 달할 때 그는 억만장자 대열에 올랐었다. 권 대표는 “실제로 세어본 적은 없다”고 했다.

테라의 실패 가능성을 지적한 글에 “가난한 사람과 토론하지 않는다”고 답변해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선 “내가 과거에 했던 일부 발언을 후회하냐는 말인가.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일어난 일들로 큰 충격을 받았다”며 “피해를 입은 모든 가족들이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들을 돌보기를 바란다”고 했다. 루나 2.0 프로젝트와 관련해선 “예전보다 훨씬 더 강하게 회복할 수 있다는 우리의 능력에 큰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권 대표는 그간 언론과 거의 접촉하지 않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서만 간간히 입장을 밝혀오다 이번에 WSJ와 인터뷰를 했다. WSJ은 권 대표와 어떤 방식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사태 이후 신변 위협 우려 등으로 권 대표의 소재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권 대표의 탈세 의혹을 수사 중이다.

루나-테라 사태

- “제2 루나 사태 막을 것”…5대 코인거래소 뭉쳤다 - “이대로면 코인 피바다”…오늘 ‘루나 방지법’ 토론회 - “권도형 처벌 어려워…이대로면 제2 루나 속수무책”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