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유행 대비"…특허청, ‘K-워크스루’ 브랜드 참여기업 확대

박진환 기자I 2020.07.14 10:19:40

한국형워크스루장비 수출 등 기존 3개사에 5개사 추가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 사진=특허청 제공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특허청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과 수출이 늘어남에 따라 ‘K-워크스루’ 브랜드 참여 기업을 대폭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그간 한국형 워크스루를 개발하고 국내 보건소·병원 등에 납품한 5개 기업이 이달부터 새롭게 K-워크스루 브랜드에 참여한다.


참여 기업은 그린퓨어텍과 그린플러스, 화선엠텍, 랩시드, 큐비랩 등 5개 업체다.

이에 따라 지난 4월부터 ‘K-워크스루’ 브랜드를 달고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를 수출하고 노하우를 공유해 온 고려기연, 양지병원, 특허법인 해담을 포함해 K-워크스루 참여기업은 8개로 늘어났다.

특허청의 이번 K-워크스루 참여기업 확대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참여기업의 워크스루 기술 특징, 연락처 등 자세한 정보는 특허청 홈페이지의 ‘코로나19 특허정보 내비게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OICA의 개도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돕기 위한 워크스루 장비 지원 등 수출도 지속적으로 확대된다.

박호형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는 상황에서 2차 재유행에도 대비해야 한다”면서 “K-워크스루 참여기업 확대 등 K-방역 체계 강화가 우리나라와 세계의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전과 충청의 새로운 소식과 희망을 전합니다.

박진환 뉴스룸 박진환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제넥신 코로나19 치료제 ‘GX-I7’ 임상 1상 승인 - '비용 효율화로 코로나 악재 상쇄'…KT, 2분기 실적 호조(종합) - 셀트리온, 2분기 영업이익 1818억원…전년比 118%↑(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