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곡물 수출 선박 4척, 추가 출항…식량 가격도 안정세

김윤지 기자I 2022.08.07 18:37:31

17만t 농산물 적재 선박 4척 이날 출항
재개 후 총 25만t 싣고 8척 우크라 떠나
첫 수출 선박, 목적지 도착 지연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우크라이나 곡물을 수출하는 추가 선박 4척이 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흑해 항구에서 출항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8월 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흑해 항구를 떠난 4척의 선박 중 하나인 ‘스타 헬레나’호.(사진=AFP)
우크라이나와 튀르키예(터키) 당국에 따르면 이날 출항한 4척의 선박에는 총 17만t에 가까운 농산물이 적재됐다. 이들 선박의 목적지는 터키, 중국, 이탈리아 등으로, 튀르키예 이스탄불의 보스포루스 해협 입구에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유엔, 튀르키예가 함께 구성한 공동조정센터(JCC)의 검사를 받은 후 목적지로 향할 예정이다.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흑해 항로가 봉쇄됐으나,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유엔, 튀르키예 간 합의로 5개월 만에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이 재개됐다. 이에 따라 지난 1일, 5일에 이어 이날까지 세 차례 곡물 수출 선박이 출항했다. 이날을 포함해 전체 25만t 이상 농산물을 싣고 총 8척의 선박이 우크라이나를 떠났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전 세계적인 식량 위기가 고조됐으나 4자 합의 이후 세계 식량 시장도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전 세계 밀 수출의 3분의 1을 차지했다.

전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올해 7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전월보다 8.6% 하락한 140.9포인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지수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직후인 지난 3월 역대 최고치인 159.7까지 치솟았다가 6월까지 3개월 연속 조금씩 하락했다. 7월에는 5개 품목군의 가격지수가 모두 내려가면서 2008년 10월 이후 전월 대비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 1일 옥수수 1만6000t을 싣고 오데사항을 떠난 라조니호는 예정대로 이날 목적지인 레바논에 도착하지 않을 것이라고 레바논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관이 밝혔다. 대사관 측은 구체적인 이유나 이후 일정은 밝히지 않았으나 “일정이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사태

- "빼앗긴 영토 퇴찾자"…우크라, 헤르손 등 남부서 반격 시작 - 우크라전 장기화에 美 탄약 재고 '바닥'…"불안할 정도" -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재건비용 1000조 추산”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