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하락세지만…"尹 옳다, 우린 尹 믿는다"

장영락 기자I 2022.07.06 09:54:03

건희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 “윤석열은 양지고 소금”
‘내부 비판’ 대변인에도 “공당 대변인 맞나”
여론 흐름에도 측근들 옹호 분위기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김건희 여사 팬클럽 회장이 최근 지지율 하락 등 취임 두달 만에 난관을 맞이한 대통령에 대해 변함없는 신뢰를 보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제1회 여성기업주간 여성경제인의 날 유공자 정부포상 수여식에 앞서 육아·보육 업체인 코니바이에린 부스를 방문해 아기띠를 직접 착용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건희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강 변호사는 “윤석열이 옳다. 우린 윤석열을 믿는다. 그는 코끼리고, 그는 양지고, 그는 소금”이라며 윤 대통령 국정에 대한 신뢰를 표현했다.

강 변호사는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이 윤 대통령 언사에 대해 “내로남불”이라며 비판하는 의견을 낸 데 대해서도 반발했다. 그는 “대변인은 대변하는 자리다. 저게 공당의 대변이냐”고 되물으며 박 대변인 발언을 비판했다.

강 변호사는 “이준석 쉴드치기, 아님 개인의 의견? 하여튼 이준석이나 거기가 뽑은 대변인이나 물색없기는 쯧쯧”이라고 적어 박 대변인이 징계 위기에 놓인 이준석 대표와 관련있는 인사라는 점을 꼬집기도 했다.


영부인 측근 인사의 이같은 비호와 달리 취임 2개월째를 맞은 윤 대통령은 가파른 지지율 하락세에 연일 논쟁적인 언사를 이어가고 있어 국정 운영 난관을 맞았다는 지적이 팽배하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내외의 잇따른 의전 논란, 해프닝으로 역효과가 의심되고 있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 이후 윤 대통령이 여론 분위기에 의외로 강경한 대응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은 지지율 하락에 대한 질문에 “의미가 없다”고 답하는가 하면, 만취 운전 등으로 논란이 된 장관 인사에 대해서도 “전 정권 장관들하고 비교해보라”는 반응을 내놨다.

강 변호사가 지적한 박 대변인 비판 역시 윤 대통령의 잇따른 ‘전 정권’ 소환 발언 이후 나온 반응이었음을 감안하면 대통령과 측근 인사들이 여론 향방에 다소 둔감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는 상황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