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7227명…지원금,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만(종합)

박경훈 기자I 2022.06.24 09:44:41

확진 추이 8992명→7497명→7227명
사망 10명…60대 2명, 80세 이상 7명 등
위중증 추이 68명→64명→58명→52명
"본인부담금 적은 재택치료자, 정부지원 단계적 축소"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24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7227명을 나타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11명을 기록했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52명, 사망자는 10명을 나타냈다. 정부는 최근 주간 확진자 수의 감소 폭이 둔화하고 있고 감염재생산지수도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방역상황이 안정적인 추세에 들어섰다고 판단하고 코로나19 격리 관련 재정지원 제도를 개편해 지원을 줄여나가기로 했다. 먼저 코로나19 격리자의 생활지원비는 기준중위소득의 100% 이하인 가구만 지원한다. 전체 중소기업 근로자에게 지급하던 유급 휴가비도 종사자 수 30인 미만인 기업(전체의 75.3%) 근로자에게만 지급하는 것으로 조정한다.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운영되고 있다. (사진=뉴스1)
PCR 3.4만건…재택치료 4.1만명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7227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7116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111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1831만 2993명이다. 지난 18일부터 1주일 신규 확진자는 6842명→6071명→3538명→9310명→8992명→7497명→7227명이다. 국내 발생 신규 기준 서울은 1602명, 경기 1858명, 인천 340명, 부산 396명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날 선별진료소(통합) 유전자 증폭(PCR) 검사 건수는 3만 3901건을 나타냈다. 전날(23일)은 3만 7977건이었다.


의료기관, 검사전문기관(수탁), 보건환경연구원 등으로부터 보고된 건수까지 포함한 정확한 총 검사 건수는 집계 중이다. 이를 포함한 전날 발표치는 7만 5556건이었다. 해당 숫자는 병·의원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수는 제외된 수치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52명을 기록했다. 지난 18일부터 1주일 간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71명→70명→72명→68명→64명→58명→52명이다. 사망자는 10명을 나타냈다. 이들은 60대 2명, 70대 1명, 80세 이상 7명 등이었다. 누적 사망자는 2만 4498명(치명률 0.13%)이다.

전국의 중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5.2%(80개 사용 중)를 기록했다. 수도권 중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4.5%(53개 사용 중)로 집계됐다. 재택치료자는 4만 1365명, 이중 집중관리군은 1878명이다.

“본인 부담 큰 입원환자, 현행과 같이 지원”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소득과 관계없이 지급하던 코로나19 격리자의 생활지원비는 기준중위소득의 100% 이하인 가구만 지원하고 전체 중소기업 근로자에게 지급하던 유급 휴가비도 종사자 수 30인 미만인 기업(전체의 75.3%) 근로자에게만 지급하는 것으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 2차장은 “상대적으로 본인 부담이 큰 입원환자 치료비는 현행과 같이 계속해서 지원하도록 하고 본인부담금(의원급 1만 3000원)이 적은 재택치료자는 정부 지원을 단계적으로 축소해 나가겠다”며 “이번에 변경한 내용은 대국민 안내, 현장 준비 등을 거쳐 내달 11일부터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거리두기 전면 해제 등 일상회복이 가속하면서 투명 가림막이나 손소독제와 같은 방역물품을 대량 폐기·배출해 환경오염이나 자원 낭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어 정부는 하반기 재유행에 대비해 방역물품 보관을 원칙으로 하되 불가피하게 폐기해야 할 시 품목별로 폐기물 관리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투명 가림막은 집중 배출 기간을 운영해 집중 수거와 재활용을 할 수 있도록 했고 손소독제 등은 일시에 과도하게 배출하는 상황에 대비해 배출량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2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 이 2차장은 “정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환자 격리와 치료, 신속하고 철저한 역학조사를 통해 추가 확산 차단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방역 진행 상황, 백신·치료제 확보 상황 등 관련 정보를 국민께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했다.

757일만에 되찾은 일상

- 다 끝난줄 알았던 코로나…재유행 언제 오나요?[궁즉답] - 코로나19 재정지원 축소…격리자 생활지원비·유급 휴가비 줄여 - “돈 못갚는 사람 더 나온다” 코로나 금융지원 종료 임박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