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기회’…40개大 의대 증원신청 ‘봇물’ 터지나

신하영 기자I 2024.03.03 11:37:44

교육부 “3월 4일까지 의대 증원 신청 접수”
의대학장 등 반발에도 증원 신청 봇물 조짐
“전공의·의대생 반발로 마지막 기회될 수도”
“신청규모 2000명 이상…40곳 대부분 신청”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정부가 전공의·의대생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의대 2000명 증원 입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오는 4일 대학들이 신청할 의대 증원 규모에도 관심이 쏠린다. 의대 학장들로 구성된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가 적절한 의대 증원 규모로 350명을 제시했지만, 의대를 운영하는 40개 대학 총장들은 이를 훌쩍 넘어서는 규모의 정원 증원을 신청할 공산이 크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대 운영대학 총장 간담회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교육부 관계자는 3일 “의대 증원 수요가 추가 배정하려는 2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며 “의대를 운영 중인 40개 대학의 대부분이 증원을 신청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처럼 대학들의 의대 증원 수요가 높을 것으로 보는 이유는 ‘이번 아니면 증원이 쉽지 않다’는 판단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정부의 이번 증원 결정도 2006년 이후 19년 만에 이뤄지는 데다가 전공의·의대생들의 반발로 향후 추가 증원은 어렵다고 보는 것이다.

교육계 관계자는 “의대 정원을 늘리려는 대학에선 이번의 의대 증원 신청이 사실상 마지막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전국 40개 의대 중 정원 50명 미만의 소규모 의대도 많기에 대학들은 이번 증원 신청 기회를 최대한 활용할 것”이라고 했다.

대학가에 따르면 경남 진주시 경상국립대는 현재 76명인 의대 정원을 200명까지 늘려달라고 요청할 방침이다. 지역인재선발전형으로 입학정원의 80%를 충원하겠다는 계획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의 경북대도 현행 정원 110명을 250명까지 늘리는 신청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홍원화 경북대 총장은 “의과학자 양성과 경북 북부 권역의 공공의료를 담당할 의사 양성 규모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대전의 을지대는 정원 40명을 최소 60명으로 늘리는 안을, 충남대는 정원 110명을 2배 증원하는 신청서 제출을 검토 중이다. 아주대 역시 현재 40명 정원을 최소 110명 이상으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나머지 대학도 증원 신청 규모를 놓고 연휴 사이 의대 교수들과 막판 협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달 23일 “비수도권 의대를 중심으로 집중 배정하되 각 대학의 제출 수요와 교육역량, 소규모 의대 교육역량 강화 필요성, 지역·필수 의료지원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했다.

현재 40개 의대 중 정원 50명 미만의 의대는 총 17곳이다. 이 가운데 지방 소재 의대는 동아대(49명)·대구가톨릭대(40명)·강원대(49명)·건양대(49명)·을지대(40명)·충북대(49명)·울산대(40명)·제주대(40명) 등 12곳으로 이들 대학이 우선 배정될 가능성이 높다. 이어 아주대(40명)·성균관대(40명)·인하대(40명)·가천대(40명) 등 수도권 소재 소규모 의대에도 정원이 추가 배정될 전망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소규모 의대는 정원 증원으로 규모의 효과가 발생하기에 오히려 교육의 질을 높일 수 있다”며 “정원 50명이 넘는 다른 의대 역시 이번에 증원 신청서를 낼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전국 의대 정원 현황. (그래픽=이미나 기자)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