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일본, 아베 국장에 "푸틴은 참석 불가"

방성훈 기자I 2022.07.24 10:50:57

일, 수교 국가 등에 아베 국장 일정·시기 등 공유
조의 표한 푸틴에게도 통보했지만 형식적 차원
"푸틴 입국 허용시 우크라 침공 용인으로 비춰질 수 있어"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일본 정부가 아베 신조 전 총리의 국장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참석 의사를 밝힐 경우 이를 거부할 방침이다.

고(故) 아베 신조(왼쪽) 전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AFP)


24일 닛케이아시아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지난주 일본과 수교를 맺은 195개국, 4개 지역 및 국제기구 등에 아베 전 총리의 국장 일정을 공유했다. 주요 인사들의 참석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지난 22일 기자회견에서 “외국 주요 인사들의 참배 행렬을 받아들이게 됐다. 일본이 외교 관계를 맺고 있는 국가들과 조의를 표한 국가, 국제기구에 (국장의) 일시와 장소 등의 정보를 통보했다”고 말했다.

정보 공유 대상 국가에는 러시아도 포함됐다. 앞서 푸틴 대통령이 아베 전 총리의 사망에 조의를 표했기 때문이다. 그는 지난 8일 아베 전 총리의 모친과 아내 앞으로 애도의 뜻을 표하는 서한을 보내 “아베 전 총리는 양국의 우호 관계 발전에 많을 기여를 한 위대한 정치가”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푸틴 대통령은 아베 전 총리와 27차례에 걸쳐 회담을 가지면서 북방영토 문제 등을 논의하는 등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다고 닛케이는 설명했다.

하지만 형식적인 차원에서 정보를 공유한 것이라는 진단이다.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상황에서 푸틴 대통령이 단지 아베 전 총리의 조문을 위해 일본을 방문하는 건 현실 가능성이 낮기 때문이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대(對)러시아 제재의 일환으로 푸틴 대통령의 일본 입국을 사실상 금지한 상태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만약 푸틴 대통령이 조의를 명목으로 방문 의사를 표하더라도 입국을 불허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입국을 허용하면 우크라이나 침공을 용인했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전달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한편 일본 정부는 국교를 맺진 않았지만 조의를 표해온 대만에도 아베 전 총리의 국장 일정 및 장소 등을 공유했다. 북한은 공유 대상에서 제외됐다. 아베 전 총리의 국장은 오는 9월 27일 도쿄 일본 무도관 경기장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무도관은 대형 유도 경기장으로, 약 1만 4000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다.

아베 전 총리 피습

- [양승득 칼럼]평양의 아베, 나라의 아베 - 아베 국장 9월27일로 조율…전직 총리 국장은 55년만 - 통일교 前 회장 "아베 죽음에 책임…헌금, '대리석 궁궐' 지을 때 쓰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