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월 뒤 쫓겨나도 괜찮아”…철거 직전 아파트로 몰리는 '전세난민'

황현규 기자I 2020.10.22 06:05:41

재건축 반포주공1단지 내년 말 철거
인근 시세보다 전셋값 절반…전세 문의 이어져
재건축 아파트 전세 매물도 귀해지고 호가 올라
이르면 내년 말 이주할 서울 아파트 7곳

[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지금 결정 안하면 바로 (전세)매물 나가겠지만, 10개월도 못사고 이사갈 수 있어요. 빨리 결정하세요.”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인근 공인중개사 사무소)

비싼 전셋값에 지친 세입자들이 철거 직전 아파트로 몰리고 있다. 바로 이주를 코 앞에 둔 재건축 아파트다. 철거가 시작되면 전세 계약 기간(2년)을 다 채우지 못하고 중간에 나가야 하지만, 인근 단지보다 전셋값이 싸다는 이유에서다. 전세매물이 사라지고 전셋값이 오르면서 주머니 사정이 충분하지 않은 신혼부부 등이 재건축 아파트를 찾고 있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당장 싸게 살 곳이 필요해”…시세 반값 수준의 재건축 전셋값

21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아파트의 전세계약 4건이 체결됐다.

해당 아파트는 관리처분계획인가를 기다리고 있는데, 이르면 내년 하반기 철거된다. 세입자들은 전세 계약 시 ‘시기와 상관없이 철거가 이뤄지면 반드시 퇴거해야 한다’는 특약조건에 동의해야 한다. 그러나 이러한 악조건에도 전세 문의는 끊이지 않고 있다는 게 인근 공인중개사무소의 설명이다.


철거 직전 아파트에 세입자가 몰리는 이유는 바로 저렴한 전셋값 때문이다. 특히 전세매물이 귀해지고 인근 아파트 전셋값이 폭등하면서 갈 곳 잃은 세입자들이 재건축 아파트 ‘전세살이’를 다짐하고 있다.

실제 해당 아파트 전셋값은 인근 단지에 비해 반값 수준이다. 지난 13일 계약이 체결된 반포주공 전용 84㎡ 아파트 전셋값은 5억3000만원이다. 인근 일반 아파트인 반포푸르지오(전용 84㎡·2000년 준공)의 전세 호가 11억원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반포주공 인근 A공인은 “지난 주말에만 7개 팀이 전셋집을 보러 중개사 사무소에 방문했다”며 “대부분이 신혼부부였다”고 말했다.

강북 재건축 아파트도 마찬가지…전세 호가도 오르고 매물 귀해

반포주공1단지 뿐 아니라 강북권 재건축 아파트 사정도 비슷하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뒤 이주계획을 수립 중인 서울 내 재건축 사업장은 총 7곳이다. 해당 단지들은 이르면 내년부터 이주를 시작할 계획인데도 “1년이라도 살겠다”는 전세 난민이 몰리고 있다.

인근 공인중개사사무소에 따르면 성동구 옥수동 한남하이츠와 용산구 이촌동 삼익 아파트에서는 지난달 전세 계약이 각각 2건씩 이뤄졌다. 두 아파트는 내년 초 관리처분인가를 받을 계획으로, 이르면 내년 9월에 이주가 이뤄질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세 매물도 귀하다. 옥수동 한남하이츠 아파트는 577가구 중 전세매물이 단 2건이다. 이마저도 직전 거래가격보다 3000만원 오른 호가로 전세 시장에 나와 있다. 지난 8월 전용 88㎡짜리가 3억4000만원에 전세계약이 체결됐는데, 현재 호가는 3억7000만원이다. 호가는 올랐지만 여전히 인근 아파트에 비해 반값 수준이다. 바로 옆 단지 옥수 어울림더리버 전용 85㎡의 전셋값은 7억8000만원에서 8억원이다.

삼익 아파트도 252가구 중 전세 매물은 단 2건에 불과하다. 삼익 아파트 인근 K공인은 “그래도 인근 아파트보다 시세가 저렴해 마음이 급한 세입자들은 ‘1년이라도 여기에서 살자’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전셋값 상승세는 내년, 내후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며 “입지 등을 고려할 때 매매가 대비 전셋값이 낮은 재건축 아파트로 세입자가 더 몰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