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측 "미용실 먹튀? 동업자 연락 끊긴지 오래… 관련無"

윤기백 기자I 2024.02.23 19:08:55

"미용실 운영 방향 안 맞아 투자 회수"
"초상권 도용 영업? 전혀 몰랐다" 해명

임창정(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미용실 회원권 ‘먹튀’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는 23일 “기사로 보도된 분당에 위치한 미용실은 2014년경, 임창정이 고향 친구(이하 S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하게 됐다”며 “오픈 이후 두 사람은 미용실을 운영하는데 있어 추구하는 방향이 맞지 않았다. 이에 임창정은 가게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씨가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정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임창정은 S씨와 지금까지 연락도 끊긴 상태”라며 “임창정은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아카데미에 이어 이번 미용실 사건까지, 연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렸다”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23일 온라인상에서는 한 지역 커뮤니티에 게재된 ‘A미용실 폐업했대요’라는 제목의 글이 화제가 됐다. A미용실이 최근까지 회원권을 판매하며 영업을 하다가 돌연 폐업했다는 내용의 글이다. 해당 글에는 다수의 누리꾼이 ‘A미용실에 수십만원 어치의 이용 금액이 남아있다’고 주장하며 피해를 호소하는 댓글을 남겼다.

A미용실은 임창정이 2014년 지인과 함께 개업했다고 밝히며 직접 홍보했던 곳이다.

임창정은 연기 아카데미의 출연료 미지급 논란에도 얽혔다. 이와 관련해 임창정 측은 해당 연기학원이 홈페이지에 ‘임창정이 설립한 연기학원’이라고 홍보했으나 실제 임창정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