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당의 큰 문제?"…'잠행' 이준석, 지지자들과 둘러앉았다

이선영 기자I 2022.07.18 05:33:19

李 전국 돌며 지지층 결집 시도
"다음 행선지는 강원" 동선 사전공개도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최근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받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공개적 반격에 나서지 않고 ‘장외 여론전’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 대표는 재심 청구 마감일인 17일 부산 광안리에서 지지자들과 모임을 가졌다. 이 대표는 이날까지 재심 청구와 관련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이날 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광안리 수변공원에서 지지자들과 둘러앉은 사진 여러 장을 게시하며 “부산 광안리 수변공원에서 무려 4시간 넘게 당원들과 각자 가져온 음식을 먹으면서 정치와 정당에 대해 토론하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따로 부탁하지도 않았는데 SNS를 통해서 자발적으로 이렇게 모일 수 있는 것이 새삼 새롭게 느껴진다”며 “다음 행선지는 강원도”라고 예고했다.

사진과 함께 게시한 동영상에서 이 대표는 “우리 당의 큰 문제는 최고위원회의가 재미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4일 지역과 연락처, 당원 여부 등을 묻는 설문을 페이스북에 공유하고 전국 당원들을 적극적으로 만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 대표는 “지난 며칠 구석구석을 돌면서 저와 이미 교류가 있는 당원 동지들과 대화를 하고 있지만 더 많은 분과 교류하고자 한다”며 “정보를 기입해주신 당원들께 해당지역을 방문할 때 먼저 연락 올리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또 지난 16일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온라인 입당 링크를 올리고 “당원 가입하기 좋은 토요일 저녁”이라며 당원 가입을 독려했다. 앞서 이 대표가 지난 11일 페이스북에 온라인 입당 링크와 함께 “당원 가입하기 좋은 월요일”이란 메시지를 올린 뒤 하루 만에 4700명이 입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에서는 지난 8일 징계 직후 ‘불복’을 선언했던 이 대표가 곧바로 징계 효력을 없애기 위한 법적 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예상도 나왔지만, 막상 지금까지는 ‘숨 고르기’를 하는 듯한 모양새다. 특히 윤리위 재심 청구 기한인 전날까지 이 대표는 재심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 징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도 현재까진 하지 않았다.

이 대표에게 호의적인 당내 중진들은 징계 발표 후 이 대표에게 “실력행사에 나서지 말라”는 취지의 조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가 윤리위 징계의 정당성을 놓고 다투며 ‘내전’을 선언할 경우 당이 더 큰 혼돈 속으로 빠지게 된다는 우려를 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리위 징계 이후 잠행을 이어가던 이 대표는 지난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광주 무등산 정상에서 찍은 사진을 게시하며 근황을 알렸다.

이 대표는 “정초에 왔던 무등산, 여름에 다시 한번 꼭 와봐야겠다고 이야기했었다”며 “원래 7월에는 광주에 했던 약속들을 풀어내려고 차근차근 준비 중이었는데, 광주시민들께 죄송하다. 조금 늦어질 뿐 잊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준석,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

- 이준석은 '6개월'인데…김성태·염동열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 - 재심 청구 안한 이준석, 부산 찍고 강원行…"4시간 토론" - 국회 떠나도 지지율 1위…'장외전' 당원 공략 나선 이준석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