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 빠졌어요!"...15명 사상, 블박 속 공포의 순간

박지혜 기자I 2024.02.26 11:10:53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트레일러의 타이어가 빠지면서 관광버스를 관통해 2명이 사망하는 사고 순간이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다.

26일 연합뉴스가 공개한 시민 A씨의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는 전날 오후 4시 9분께 경기 안성시 경부고속도로에서 서울 방향으로 주행하는 25t 화물트레일러의 모습이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A씨 차량의 10여m 앞 3차로에서 달리던 화물트레일러에서 갑자기 타이어 1개가 빠지며 왼쪽으로 굴러 중앙분리대에 부딪혔고, 그 충격으로 공중으로 튀어 올랐다.

주행 중인 다른 차량에 위협적으로 튀어 오르며 1, 2차로를 넘나든 타이어는 중앙분리대를 넘어 반대 차선으로 넘어가더니 달려오는 관광버스의 앞유리를 그대로 관통했다.

타이어는 관광버스 운전기사와 기사의 대각선 뒤편 좌석에 앉은 승객을 치고 나서야 버스 중간 통로에 멈춰 섰다.

이 사고로 60대 운전기사와 60대 승객이 현장에서 숨졌고 다른 승객 2명이 크게 다치는 등 13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당시 버스에는 승객 등 37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들은 광주의 한 사진작가협회 회원들로 안산에서 모임을 마친 뒤 돌아가던 도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연합뉴스TV 방송 캡처
사고 직후 관광버스는 속도가 줄며 중앙분리대에 부딪힌 뒤 멈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버스에 설치된 자동제어 장치 작동 가능성과 운전기사가 타이어를 본 순간 브레이크를 밟아 속도를 줄였을 가능성 등 사고 전반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타이어가 빠진 화물트레일러를 뒤쫓아가 경적을 울려 멈춰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 화물트레일러 운전자는 “타이어가 왜 갑자기 빠졌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달리는 화물차에서 바퀴가 빠지는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8년에는 서해안고속도로를 달리던 대형 트레일러에서 바퀴가 빠져나와 건너편에서 달려오던 SUV를 덮쳐 1명이 숨지고 가족 3명이 다치기도 했다.

경찰은 화물트레일러 운전자를 입건해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배너